제조 전문가

최적의 제조 솔루션을 이끌어내는 디렉터 – 민홍준

고객 의뢰에 맞춰 제품디자이너, 엔지니어, 제조컨설턴트 팀을 구성하고 육성합니다

Design & Manufacturing Division / 디자인・제조 총괄이사 민홍준

Q. DMD(Design & Manufacturing Division)는 무슨 일을 하는 곳인가요?

A. 온라인 제조 서비스 크리에이터블은 시제품부터 양산까지 제조 서비스를 제공하는데요.
이 과정에서 제품 디자이너, 엔지니어, 제조 컨설턴트들이 팀을 이루어 고객에게 제조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기능 구현, 시제품, 양산 설계, 양산 등 제조의 단계별 과정에서 고객이 원하는 부분을 모듈화해서 제공하는데요.
예를 들어 고객이 시제품까지는 만들어 왔다면, 양산에 적합하도록 양산 설계를 하고 양산으로 넘어가는 것이죠.
고객이 양산 파트너를 갖고 있다면 양산 설계만 진행할 수도 있고요.

고객이 제조 과정에서 부족하게 느낄 부분을 크리에이터블 DMD에서 채워드립니다.

크리에이터블 민홍준 총괄이사

Q. 디자인·제조 총괄이사로서 어떤 일을 하고 계신가요?

A. 주위를 둘러보시면 대부분이 대량 생산을 통해 만들어졌다는 것을 아실 수 있을 거예요. 이렇게 제조라는 것이 굉장히 폭이 넓잖아요.

고객이 제품화를 의뢰했을 때, 어떤 디자이너와 엔지니어, 컨설턴트가 팀을 이뤄야 가장 최적의 결과를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하고 프로젝트별 팀을 구성합니다.

DMD에서 제공하는 모듈화된 제조 서비스가 성장하면서, 구성원들이 각각 어떤 역량을 더 키우면 좋을지 살펴보고 서포트하는 역할도 합니다.

제품 디자이너와 엔지니어, 양산 전문가가 제조의 전 단계에서 긴밀히 협업하며 솔루션을 도출하는 것은 크리에이터블의 강점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경험과 언어는 굉장히 다르지만, 협업을 통해 디자이너의 창의적 접근 방법이 설계자에게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설계자의 효율적 구현 방법이 디자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도 하고요. 시너지가 날 수 있도록 팀을 구성하고 육성하는 것이 저의 역할입니다.

Q. 디자이너와 엔지니어 양쪽의 시선에서 조율하는 일이 필요하겠네요.

A. 저는 브랜드 디자인, 선행 디자인, 공간 마케팅 PM, 디자인 기획 등의 영역을 거쳐왔는데요.

아모레퍼시픽에서는 브랜드 패키지 디자인을 했어요.
화장품 용기는 사출을 사용해 양산하기도 하고, CMF(색상, 소재, 마감)의 영역도 넓습니다.
소비자들이 직접 만지고 사용하기 때문에 원터치 캡처럼 감도가 중요한 것들을 디자인하고 제품화하다보니 엔지니어와 부딪칠 일이 많았어요.
설계자 입장에서 대량 생산이 어려운 디테일의 용기를 디자이너가 만들면 답답할 수 있죠. 그래서 설계에 대해 열심히 배웠어요.

디자인 그대로 설계가 되는 일을 희망하고, 노력하면서 경험을 쌓았죠.

LG하우시스에서는 선행 디자인을 했는데, 다양하고 새로운 소재를 제품에 적용하는 프로젝트예요. 소재에 따라서 제작 방식이 정해지기도 하거든요.

제품 디자이너라면 소재나 제작 방식을 반드시 알아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됐어요.
디자인이 모니터 상의 렌더링에서 끝나는 게 아니거든요.
가상의 디자인은 제품화되면서 다 뒤집힐 수밖에 없어요. 신소재는 디자인의 제한과 한계를 풀어줄 수도 있기 때문에 소재를 알고 있는 것도 중요합니다.

SK플래닛의 공간 마케팅팀에서는 PM 역할을 했는데요.
고객과 협력사의 니즈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프로젝트 단위로 조직을 어떻게 구성해야 하는지에 대해 경험을 쌓을 수 있었어요.
많게는 30개 파트너사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했죠.

한샘에서는 디자인 기획을 했는데, 비즈니스를 크게 키울 수 있는 안목을 배울 수 있어 좋았습니다.
당시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조류를 보고 에이팀벤처스에 합류하게 되었죠.

(SK플래닛에서 담당 프로젝트로 진행한 미디어 샹들리에)

Q. 크리에이터블의 제조 서비스는 어떻게 이뤄지며, 고객 입장에서 어떤 걸 준비해 오면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을까요?

A. 크리에이터블은 제조의 시작부터 양산까지 단계별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크게 네 단계로 나누어 생각해볼 수 있는데요.
기능 구현 – 시제품 – 양산 설계 – 양산 단계입니다.
고객이 현재 어느 위치에 있는지 파악하고, 그에 맞춰 모듈화된 제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예를 들어, 크리에이터블을 찾는 고객 중에는 아이디어만 갖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아이디어가 실제로 기능 구현이 될 지 확인하는 1단계부터 시작해야겠죠.
아이디어를 제품화하기 위해 크리에이터블의 제품디자이너와, 엔지니어, 양산 전문가가 단계별로 투입되어 최적의 솔루션을 도출해 냅니다.

크리에이터블 제조 서비스 단계

크리에이터블이 모듈형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앞서 말씀드렸는데요.
그렇다는 것은 상품화 A~Z 단계 중 고객이 잘 할 수 있는 부분과 크리에이터블에 맡겨야 하는 부분을 정확히 파악할수록 탐색 기간과 비용이 줄어든다는 뜻이죠.

구체적으로 말하면 시장 조사나 상품성에 대한 고민은 끝난 상태로 크리에이터블을 찾으시면 좋습니다.

위의 단계를 다시 보시면 크리에이터블은 기능 구현 – 시제품 – 양산 설계 – 양산을 실행하는데요.
시작품이나 기초 시제품을 만들기 앞서 당연히 상품 기획이 끝나야겠죠.
그리고 양산 후의 판매, 유통, AS 등을 충분히 준비하고 고민해야 제대로 된 상품을 만들 수 있습니다.
유통망에 따라 생산 수량, 단가가 크게 달라집니다. 유통망이 바뀌어서 제품을 바꿔야 할 경우, 이미 양산이 끝나버린 제품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양산 수량이나 단가에 따라 시제품, 양산 설계 단계의 설계도 달라지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충분히 고민하고 오시기를 권합니다.
시제품 단계에서는 수정하더라도 비용이 양산보다 적게 들죠.

고객이 확신하면, 크리에이터블은 제대로 만들어 드립니다.


Write A Comment